home
                 BOKEE l  CHILDREN l  DICA l  WORK l  COLUMN l  STORY l  AMERICA  l BOARD
 
 

  
  힘든하루..
  
   천사 
  2005-01-12 16:51:47   459 

열한시까지 손님치루고 정리하고 나니 거의 12시가 다 되어가네.
이곳에 와서 12시 전에 자본적이 거의 없는것 같다.  곰국을 고기와 당면넣어서 큰 대접으로 한대접씩 뚝딱들  해치우고, 튀김은 큰접시로 두접시 거의 모두 비우고, 해물전도 두접시 그것도 뚝딱...  모두 잘먹어 주니 고맙더군..  
힘든하루였지만 즐거운 하루였슴....
잘자시오...  


보키 2005/01/14 

언니 요리 솜씨에 모두들...껌뻑 넘어갔겠구나..
어디가든지 일복은 터져서리..
살살하시오~~
아플까 겁이나오~



9   흠미.. +1  가드 2004/06/22 540
8   희망곡~ +4  신비 2005/10/22 644
7   희주의 5000힛~ +1  보키 2004/10/02 461
6   흰개미 박멸이란 것이 +1  신상길 2005/04/23 542
5   히히~~ +2  남수경 2007/01/12 491
4  비밀글입니다 히히히 +1  수지 2005/07/27 5
3  비밀글입니다 히히히 +3  happyred 2006/08/22 5
  힘든하루.. +1  천사 2005/01/12 459
1   謹 賀 新 年 +1  조광현 2004/12/31 441

[1]..[121][122] 12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Mely
                                                                                                         copyright (c) 2001-2007 http://bokkp.byus.net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