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OKEE l  CHILDREN l  DICA l  WORK l  COLUMN l  STORY l  AMERICA  l BOARD
 
 

  
  밥은 잘 챙겨먹는지..
  
   천사 
  2005-04-23 15:43:13   253 

남의집에서 지내려니 불편한게 많지?
밥은 잘해먹고 있는지..  잠자리는 편한지..
걱정되도 해줄수 있는것이 하나도 없으니..
그래 자기말데로 캠핑왔다 생각하고 지내면 그나마 위로가 되겠지..
참~ 옛날집에 온 느낌이겠다.
아이들도 낮설지 않겠구...
내일이면 고생 끝이네..
가끔은 그런일이 있어야 집의 소중함을 알겠지? ㅎㅎ   고생많았네 그려...


보키 2005/04/24 

언냐..
원래는 금욜까지 그 집에 있을라고 했는데
도저히...안되겠더라구...
남의집이라 불편하고...먹는 것도 성가시고...
그래서 금욜 오전에 철수하고 집으로 들어왔지롱~
그러니...내 금욜이 어쨌겠어...엄청 바빴지.
치우고...챙기고....정리하고 나니까 학교갈 시간이더라.
부랴부랴 챙겨먹고...^^;;

암튼....그 동네 가니까 언니 생각이 물씬 나더라..
같이 살았으면 지루한 밤마다 우리가 만나 수다를 떨었을텐데...싶어서리..



1080   눈물이... +2  천사 2005/10/19 301
1079   바쁘다 바뻐.. +1  천사 2005/10/07 334
1078   가을비가 부슬부슬.... +1  천사 2005/10/04 403
1077   축하해.. +3  천사 2005/10/01 320
1076   축하~ +3  천사 2005/06/10 350
1075   홀가분한 마음.. +1  천사 2005/06/04 382
1074   더운밤.. +1  천사 2005/05/27 396
1073   비타민 먹고... +1  천사 2005/04/26 382
  밥은 잘 챙겨먹는지.. +1  천사 2005/04/23 253

[1][2][3] 4 [5][6][7][8][9][10]..[123]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Mely
                                                                                                         copyright (c) 2001-2007 http://bokkp.byus.net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