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OKEE l  CHILDREN l  DICA l  WORK l  COLUMN l  STORY l  AMERICA  l BOARD
 
 

  
  어때?
  
   천사 
  2006-04-02 12:08:03   365 

귀아픈건 좀 어때?
날마다 목소리 듣다가 안들으니 좀 뭔가 허전한것 같다...
귀 나을때까지 참아야겠지...
병원엔 다녀왔어?
지금 이곳은 모텔이야..
웬 모텔??
형목이 테니스 시합하러 새벽5시에 4시간 달려 왔는데 비가와서 내일로 연기한다지 뭐야...ㅠㅜ
야심만만 시디 구운거 보려고 노트북을 갖고 왔지... ㅎㅎ
내일 시합 끝내고 시애틀에 다녀오려고.. 여기서 1시간반 정도 가면되거든.
가서 장도 보고 머리도 하고 맛있는것도 먹고..
형목이는 배고프다고 아빠랑 먹으러 나가고 난 야심만만 끝내고 들어왔지..
아마 집에는 월요일에나 들어갈것 같다..
형목이가 다음주 부터 봄방학이거든..
화요일쯤에는 통화 할 수 있겠지?
주말 즐겁게 보내고 건강해라....^_*



보키 2006/04/04 

핸펀 사용은 물론이고 전화기 사용 자체를 자제했더니
아픈건 많이 나아지고 있는 것 같아.
내가 좀...심하게 귀에 붙이고 전화를 받는 경향이 있어서 말이지..ㅠㅜ
어쨌든 내 목소리를 안들려주니
언니가 귀한 걸음을 해주시고...ㅋㅋ
그것도 괜찮구랴..

형목이 시합은 어찌 됐는지..
잘 했겠지?
울 애들도 오늘부터 봄 방학이야.
수인이는 어제부터 1000피스 짜리 퍼즐을 시작했는데
오늘로 끝장을 볼 모양인 지
눈 뜨자마자 퍼즐 붙잡고 있는거 있지.
이 피스가 저 피스고 저 피스가 그 피스구만...암튼 퍼즐 좋아하는건 타고 났단말이지.

화욜에 내가 전화할께.
기둘려..
잘 다녀오구~~



  어때? +1  천사 2006/04/02 365
1088   3월이네~ +1  천사 2006/03/02 410
1087   새해복많이 받아... +1  천사 2006/01/01 380
1086   잘보냈어.. +1  천사 2005/12/27 323
1085   즐겁게.. +1  천사 2005/12/24 279
1084   콘서트 +1  천사 2005/12/10 354
1083   족발.. +3  천사 2005/11/11 565
1082   마음먹고.. +5  천사 2005/10/29 283
1081   정성이 갸륵해요... +1  천사 2005/10/27 304

[1][2] 3 [4][5][6][7][8][9][10]..[12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Mely
                                                                                                         copyright (c) 2001-2007 http://bokkp.byus.net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