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OKEE l  CHILDREN l  DICA l  WORK l  COLUMN l  STORY l  AMERICA  l BOARD
 
 

  
  보키야~~ 보키야~~ 놀자~~
  
   xiwang 
  2004-01-31 14:31:37   846 

새로운 홈이 헷빛에 바짝 마른 하얀 면처럼 상큼하다.
바스락 소리가 날 것같아.
어릴 때 빨랫줄 위의 잠자리도 생각나고
그 위로 지나가는 바람이랑
파란하늘까지...

이런 기분 좋은 것들이
보키 홈에 가득하길 바란다.


보키 2004/02/01 

어찌 어찌..홈을 열긴 했는데
사실....불안하고 걱정도 되고 그런다..
잘해보려는 이 처음 마음이 오래도록 계속되길...바래주렴~



*   1000번째 행운은 누구에게??  +1
 보키
2008/05/28 815
  보키야~~ 보키야~~ 놀자~~ +1  xiwang 2004/01/31 846
7   언니야.. +1  가드 2004/01/31 899
6   올! +1  바람 2004/01/31 1020
*   수다를 떨어봅시다..  +3
 보키
2004/01/27 1061
4   소쇄원에서 +1  박상현 2010/07/27 1264
3   2009년 마지막 날 눈이 내렸어요. +1  박상현 2009/12/31 1277
2   몇해만인데 +1  닮은아내 2010/07/28 1315
1   얼마만인지.. +5  지렛대 2010/02/09 1443

[1]..[121][122] 123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Mely
                                                                                                         copyright (c) 2001-2007 http://bokkp.byus.net all right reserved